자료검색

  • 전체
  • 주제별검색
  • 신착자료검색
  • 전자책검색
  • 메타검색
  • 이용자희망제한도서

상세서지정보

자료검색중입니다.

서지정보 검색화면으로 마크보기 바구니담기

내 멋대로 반려동물 뽑기/최은옥 지음;김무연 그림

표지이미지
서명 : 내 멋대로 반려동물 뽑기/
저자명 : 최은옥 지음; 김무연 그림
발행사항 : 서울: 주니어김영사, 2020
형태사항 : 92 p.: 삽화; 24 cm
주제 : 반려동물   어린이문학   동화책   아동
ISBN : 9788934991991

소장사항 : 남산타운문화센터 어린이도서관 [ 813.8 최67내ㅁ ]
등록번호 Vol.Copy 별치기호 소장위치 대출상태 대출예약
NY009805 아동도서코너 대출가능
예약불가 ( 미대출 도서 예약불가 )



책소개 인터파크 바로가기
내 마음에 쏙 드는 반려동물 찾아요! 요즘 아이들 사이에서는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실제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집도 많고, 동물 카페나 체험 놀이터에서도 자주 접하다 보니, 동물을 친숙하게 느끼는 것이다. 기존에는 반려동물이라고 하면 개나 고양이 정도였지만 이제는 햄스터, 토끼, 기니피그, 물고기, 고슴도치, 파충류 등 종류도 다양하고 개성이 넘친다. 또한 자신이 키우는(혹은 키우고 싶은) 동물의 앙증맞은 사진을 친구들과 SNS로 공유하기도 하고, 초등학생들이 즐겨보는 유튜브에는 귀여운 동물 영상이 항상 인기 순위에 올라 있다. 분위기가 이렇다 보니, ‘나만의 특별한 반려동물’을 키우고 싶어 하는 아이들이 많아지는 것도 당연하다. 이처럼 반려동물을 좋아하는 아이들의 귀여운 상상을 판타지로 담아 낸 창작 동화 《내 멋대로 반려동물 뽑기》가 주니어김영사에서 출간되었다. 《내 멋대로 동생 뽑기》《내 멋대로 나 뽑기》《내 멋대로 친구 뽑기》《내 멋대로 아빠 뽑기》《책으로 똥을 닦는 돼지》로 꾸준히 어린이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아온 최은옥 작가의 신작이다.  반려동물을 좋아하는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해 보았을 엉뚱한 상상을 최은옥 작가는 즐겁고도 감동적인 이야기로 풀어냈다. 친구들에게 자랑할 욕심에 별의별 반려동물을 다 뽑다가, 동물들의 돌발행동 때문에 승우가 당황하는 모습은 독자들에게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또한 언제나 자신의 곁을 지켜 주던 강아지 구름이를 그리워하며, 승우가 고백한 속마음은 가슴 찡한 감동을 준다. 철없고 이기적이던 승우가 구름이에 대한 진정한 사랑을 깨닫는 과정에서, 어린이 독자들은 반려동물이 ‘움직이는 인형’이나 ‘살아 있는 장난감’이 아닌 소중한 생명임을 배우게 된다. 뿐만 아니라 ‘당신의 반려동물을 맡겨야 합니다.’라고 쓰여 있던 안내판이 ‘당신의 반려동물을 버려야 합니다.’라고 바뀌는 장면에서는, 반려동물을 남에게 떠넘기는 행동이 소중한 가족을 버리는 것과 다를 바 없다는 따끔한 교훈을 느끼게 한다. 김무연 작가의 생동감 넘치는 그림, 반려동물을 뽑는다는 흥미로운 설정, 마음속 잔잔한 여운을 남기는 동화,《내 멋대로 반려동물 뽑기》. 이 책이 반려동물을 대하는 올바른 태도와 책임감에 대해 생각해 볼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
본문중에서
쾅! 현관문을 부술 것처럼 닫은 승우는 잠깐 기다렸어요. 하지만 예상대로 구름이는 자기 집에서 꿈쩍도 안 했어요. 승우는 뿌루퉁하게 입을 빼물고 부엌으로 갔어요. 분주한 엄마 옆에 벌렁 드러누웠지요. 허공을 향해 발길질하며 소리쳤어요. “엄마! 우리도 강아지 사면 안 돼?” 엄마는 깜짝 놀라서 구름이가 있는 쪽을 곁눈질하며 목소리를 낮췄어요. “강승우, 갑자기 무슨 소리야?” “애들이 막 자랑한단 말이야! 짜증 나게!” “너, 민준이네 강아지 생긴 것 때문에 그러는 거야? 민준이네는 반려동물 처음 키우는 거잖아. 딴생각 말고 구름이한테나 더 잘해 줘.” 승우는 팔다리를 버둥거리며 씩씩댔어요. _13쪽 “헉, 반려동물을 뽑는다고?” 이제껏 여러 돌림판을 봤어요. 학교나 학원에서도 봤고, 즐겨 보는 텔레비전 어린이 프로에서는 돌림판을 돌려 선물을 나눠 줬지요. 하지만 동물을 뽑는 건 아무리 생각해도 이해되지 않았어요. 승우는 의아한 얼굴로 돌림판 앞으로 바짝 다가섰어요. 칸마다 적혀 있는 작은 글자를 읽었지요. “고슴도치, 사슴벌레, 햄스터, 거북이, 구피, 카멜레온, 앵무새, 도마뱀, 고양이, 강아…….” 눈이 튀어나올 것처럼 커진 승우가 펄쩍 뛰어올랐어요. “우아! 대박! 진짜 반려동물을 주나 봐!” _25쪽 “그, 그럼 구름이는 어떻게 되는 거지?” 갑자기 눈앞이 캄캄했어요. 가슴이 심하게 방망이질했지요. “구름이를 뽑아서 집에 데리고 가야 하는데…….”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어요. 승우는 속상한 마음에 숨소리가 점점 거칠어졌어요. 이게 다 돌림판 때문인 것 같았어요. 들입다 돌림판을 걷어찼지요. “이 머저리 같은 돌림판! 구름이 내놔! 빨리 내놔!” 정신없이 발길질하던 승우가 우뚝 멈췄어요. 뭔가 이상했어요. 돌림판 받침대에 쓰인 글자 중 ‘맡겨야’라는 글자가 삐딱하게 움직였거든요. 승우는 허리를 숙여 글자를 뚫어지게 봤어요. 이제 보니 그 글자만 다른 조각판에 써서 붙여 놓았던 거였어요. “뭐, 뭐지?” 승우는 ‘맡겨야’라고 쓰인 작은 조각판을 손가락 끝으로 조심스럽게 떼어 냈어요. 그러자 그 밑에 원래 쓰여 있는 글자가 보였어요. _72쪽
목차
다 구름이 탓이야! 돌려, 돌려, 반려동물 뽑기! 우웩! 이게 뭐야? 무슨 말을 잘해? 달려라, 달려! 우왕좌왕 우당탕탕! 구름이는 우리 가족
저자 및 역자 소개
최은옥 저/김무연 그림 : 최은옥 저
2011년 푸른 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하며 작가의 길로 들어섰고, 2013년 『책 읽는 강아지 몽몽』으로 비룡소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어린이 친구들이 무엇보다 신나고 재미있게 읽는 이야기를 쓰려고 언제나 귀를 쫑긋 세우고 두리번거리고 있다. 지은 책으로 『사라진 축구공』, 『방귀 스티커』, 『그림자 길들이기』, 『잔소리 붕어빵』이 있다.

서평
  • 등록된 서평이 없습니다! 이 책에 첫 서평을 남겨주세요!
  • 더보기



  • main_right